국제성비오10세회

Home > 국제성비오10세회 > 총장서한

제목 성비오10세회는 열교도, 이단도 아니며 로마의 가톨릭일 뿐이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5-11-27

 


성비오10세회는 열교도, 이단도 아니며 로마의 가톨릭일 뿐이다 


카스트리욘 오요스 추기경


“성 비오 10세회는 진정한 의미의 열교(갈라져 나간 종교, 종교분열)가 아니었다.”


“성 비오 5세의 미사는 폐지된 적이 없다.”[트렌타 죠르노 잡지 2005년 9 월호]


“(성 비오 10세회는) 열교라고 할 수 없다.”(11월 13일. 이탈리아의 TV 채널5인터뷰에서):
“우리는 이단을 두고 있지 않다. 올바르고, 정확하며, 엄밀한 의미로 열교라고 할 수 없다. 교황의 허락 없이 주교를 축성하는 것에 열교적인 태도가 있기는 하다. 그러나 그들은 교회 안에 있다. 교류는 존재하고 있기 때문에, 문제는 충분한 교류, 더 완전한 교류 더 충분한 교류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것일 뿐이다.”(필레 주교와 만났을 때에 한 말)



국제 우나 보체(Una Voce)의 회장인 랄프 지벤뷰르가 박사의 증언


“(카스트리욘 오요스) 추기경은 르페브르 대주교가 구체적인 열교행위로 여겨질 만한 성 비오 10세회 고유의 조직을 설립한 적이 결코 없음을 강조했다.”


성 비오 10세회 총장 필레 주교


“우리는 로마와 다른 위계제도를 구성하는 것이 아닌즉, 보완해 주는 주교에 지나지 않는다.”


몬시뇰 페를(에클레시아 데이 위원회의 사무국장)


“엄밀한 의미에서, 성 비오 10세회의 사제에 의해 드려지는 미사에 참례함으로써 (신자들은) 주일의 의무를 다할 수 있다. 혹시 그 같은(성 비오 10세회의 사제가 드리는) 미사에 참례하는 자의 첫 번째 의향이 교황 및 교황과 교류를 함께 하는 자들과 교류하기를 그만두려는 소망을 표명하기 위한 것이라면, 그것은 죄가 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 의향이 그저 신심 때문에 1962년도 판 미사경본에 따른 미사에 참례하는 것이라면, 그것은 죄가 되지 않을 것이다.” (그러므로) 성 비오 10세회는 열교가 아니며, 따라서 성 비오 10세회의 성전의 미사로 주일의 의무를 다할 수 있다.)


“미사 때 적당한 헌금을 해도 무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2002년 4월 15일의 회답)


‘교회법의 정당한 해석을 위한 교황청립 위원회’의 위원장 카스티요 라라 추기경


교황의 허가 없이 주교를 성성하는 행위는 그 자체로는 열교행위가 아니다.”(La Repubblica, Oct 7, 1988) - 그러므로 열교가 아니며 따라서 파문도 있을 수 없다.


뮌헨대학 신학부 교회법 학자의 게링거(Geringer) 교수


“르페브르 대주교는 이 주교성성으로써, 어떤 식의 종교분리도 하지 않았다.”(1988년 6월 30일의 라디오 인터뷰)


■ 파리의 가톨릭 학원 교회법학부장 패트릭 발드리니(Patrick Valdrini)


“르페브르 대주교는 자신이 새로 성성한 주교들에게  자치권이건 영지이건 그 어떤 것도 주지 않았기 때문에, 그 성성은 열교행위를 이루지 않았다.”


“주교를 성성하기 때문에 열교가 생기는 것이 아니다. 종교분리가 일어나는 것은 그 주교에게 사도적 소명(mission apostolique)을 줄 때이다.”(Interview in Valeurs Actuelles, Paris le 4 juillet 1988, et in L'Homme Nouveau, Paris le 17 Juillet 1988.)


‘신앙교리성성’의 장관인 요제프 라칭거 추기경(후일 교황 베네딕트 16세-1993년 6월 28일) 


교회법을 기초로 하면, 이 경우의 파문에서 비롯하되 위에 기록된 칙령으로써 언급된 사실은 종교분리의 죄를 이루지 않아서, 엄밀한 의미의 열교행위가 아니라고 결론지을 수 있다. 따라서 성성은 1991년 5월 1일의 칙령이 근거가 없는 것으로 무효라고 선언한다.”(Apostolic Nunciature, Washington D.C. )


‘그리스도인의 일치를 위한 교황청립 위원회’ 위원장 에드워드 카시디 추기경.”(1994년 5월 3일의 편지)


“000님, ...1994년 3월 25일 귀하의 질문과 관련하여, 성 비오 10세회는 종교통일운동(에큐메니즘)의 목록에 들어 있지 않습니다. 이 회에 속한 회원의 상황은 가톨릭교회 내의 내부문제에 지나지 않습니다. 성 비오 10세회는 이 목록에서 할당된 의미의 다른 교회라든지 다른 교회단체가 아닙니다. 물론, 이 회의 사제에 의해 거행되는 미사와 성사는 유효합니다. 주교들은 비합법적이긴 해도 유효하게 성성되었습니다.


플로렌스 대학의 전 교회법 교수, 네리 캅포니 백작


그는(=르페브르 대주교가 열교가 되기 위해서는)무언가를 좀 더 해야 했다. 이를테면 자신 나름의 교계조직을 만든다든지 했다면 그것은 열교행위가 된다. 하지만 사실을 보건대 르페브르 대주교는 그저 이렇게 말했을 뿐이었다.「‘나는 자신의 사제품급이 계속될 수 있도록 주교를 만든다. 그들은 다른 주교들의 자리를 빼앗지 않는다. 나는 별도의 교회를 만들고 있지 않다.’ 따라서 이 행위는 그 자체로 (per se) 열교적이지 않다.”(Latin Mass Magazine, May - June 1993)


뉴욕 대주교구의 제럴드 머레이 신부(Fr. Gerald E.  Murray, J.C.D.)


이분은 아마도 1995년 6월쯤, 교회에서 가장 권위 있는 로마의 그레고리오 대학에서 교회법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그 박사학위 취득의 테마는 ‘고(故) 마르셀 르페브르 대주교 및 성 비오 10세회에 속한 평신도의 교회법상의 지위:그들은 파문되었는가, 아니면 열교상태인가’였다.


“나는 교회법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박사학위 논문의 테마로는 르페브르 대주교의 파문을 택했다.... 그들은 열교자로 파문되지 않았다. 왜냐하면 바티칸은 그들이 교회를 떠났다고 말한 적이 한 번도 없기 때문이다...르페브르 대주교 그 자신은 파문되지 않았다고 증명할 수 있다. 그러므로 다른 사람들도 전혀 파문되지 않았다....내 결론은 교회법상, 그는 교회법에 따라 벌을 받아야 할 열교행위의 죄를 범한 상태가 아니다. 그가 교황에 대한 불순종의 죄를 범했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그는 교회법이 그 행위에 대해서 자동파문의 제재를 가할 일이 없도록 행동했다.”


“성 비오 10세회의 내부에 대해, 바티칸은 한 번도 그 어떤 사제도, 평신도도 열교적[교회를 떠난 상태]이라고 선언한 적이 없다.”


“교황성좌는 누군가가 성 비오 10세회의 사제가 바치는 미사에 참례했다는 것만으로 교회를 떠나게 된다는 등의 방식으로 말한 적이 한번도 없다. 좋은[가톨릭의]가르침을 얻기 위해서 성 비오 10세회의 교회나 성당에 갈 수 있을까? 나로서는 그렇게 하는 편이, 정말로 이단적인 설교, 예컨대 지옥이 없다든지, 이혼하고 나서 재혼한 부부가 성체를 배령할 수 있다든지 하는 설교를 듣는 것보다는 더 한층 좋다고 생각한다.”(Latin Mass Magazine, Fall, 19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