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과 교리

Home > 신앙과 교리 > 미사강론

제목 우리의 희망은 속지 않았도다 - 오순주일(2018-2-11)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2-21





우리의 희망은 속지 않았도다  - 오순주일(2018-2-11)



한국성비오10세회 무염시태 성당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오늘은 2018년 2월 11일, 오순주일입니다.


올 수요일(2월 14일)은 성회례 수요일입니다. 이 날  만20세부터 만59세까지 건강한 성인 남녀 천주교 교우들은 대소재를 지켜야 합니다. 대소재는 하루에 한 끼만 먹고 그리고 육식을 금합니다. 옛날에는 천주교회가 성회례 수요일부터 40일 동안 계속 대소재를 지켰지만 지금은 성회례 수요일과 성금요일만 지키면 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그런 귀중한 기회를 잃지 말고 관대하게 재의 수요일을 바칩시다.


다음 미사는 2월 23일(금)부터  2월 25일(주일)로 저 대신에 와리에 신부님이 오시겠습니다.



다윗의 자손이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성부와 성자와 성신의 이름을 인하여 하나이다. 아멘.


사랑하올 형제 여러분! 드디어 며칠 후면 성회례 수요일입니다. 오늘은 오순 주일이요, 사순절로 들어가기 전의 마지막 주일입니다. 천주교회는 오늘, 마지막으로 사순절을 잘 준비하라고 초대합니다. 오늘 미사는 그 준비의 최고단계입니다. 오늘은 우리가 주인공입니다.  오늘 복음에 우리가  나옵니다. 복음의 걸인 소경이 바로 우리입니다.


왜냐하면 천주교회가 오늘 복음으로써 우리에게 칠순주일부터 오순주일까지 단계적으로 준비시킨다는 것을 알 수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