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Q&A

제목 혼인(2): 공의회 이후의 결혼/The Post Concilliar Marriage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08-19






       혼인(2): 공의회 이후의 결혼


질문  2차 바티칸 공의회에서 결정한 결혼준비에 대해 신부님의 견해를 알고 싶어요.


답변 이는 큰 쟁점 사안입니다. 왜냐하면 많은 사례에 있어서 ‘자연적인 가족계획(주: 배란주기를 피하는 가족계획)’이 잘못된 방법으로 교육되어지기 때문입니다. 마치 자녀를 갖지 아니하려는 여러 이유에 대해서 합법성을 주려는 듯이 말입니다. - 자연적인 가족계획(NFP)은 정당한 이유가 있어야 합니다. 예를 들어 병에 걸렸거나...(극도로 빈곤하거나..) 에는 예외이지만 그러나 때때로 오늘날의 현대주의 성직자들은 피임도 괜찮다는 듯이 암시를 주고 있는 실정입니다. (피임은 천주께서 조성하신 것...즉 다산의 계획을 적극적으로 파괴하는 것이기에 본질적으로 악한 것입니다.) 더욱이 혼인 무효와 함께 몇몇 사제의 이러한 경향은 훌륭한 결혼을 이루기 위한 많은 요구사항이 있음을 생각하게 해줍니다....실제적으로 그런 사제들은 사람들로 하여금 혼인을 막는 것입니다...가톨릭교회 밖에서 하는 결혼(이것은 무효)이거나 혼인 없이 동거하는 결과를 초래합니다. 이 두 가지는 심각한 대죄입니다. 그리고 그 책임의 일부는 훌륭한 결혼이 이루어지지 못하게 만든 사제에게도 떨어집니다.


훌륭한 결혼이 되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반드시 확신해야 할 것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총으로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이러한 은총을 받기 위한 수단은 매일 이루어지는 가족기도와 규칙적인 성사(聖事)에 참여하는 것입니다.

          

           프랑소아 레네 신부

           The Post Concilliar Marriage


     Q  What is your opinion about the post concilliar marriage preparation?

This is a big issue, because in many cases there is instruction on “natural family planning” in a wrong way, as if it were legitimate to avoid children for ANY reason (NFP requires a JUST reason, such as sickness, etc.); sometimes they even insinuate that contraception could be ok (it is intrinsically evil to positively destroy the fecundity of the act: to destroy what God has made). Moreover, with marriage annulments now, the tendency of some priests is to consider that there are so much requirements to make a good marriage that… practically they prevent people from getting married: the result being that either they get married outside the Church (invalid), or they live together without being married: both are situations of grave sins, and a part of that responsibility falls on the priests who have failed to help them to make a good marriage.


To make a good marriage does require efforts, but we must be absolutely convinced that it is possible WITH THE GRACE OF OUR LORD JESUS CHRIST: taking the means to receive this grace, by daily family prayer and the regular practice of the sacraments.